실전 농사 근육으로 똘똘 뭉친 백성 귀족, 아라카와 히로무의 리얼 버라이어티 농가 에세이 코믹!

백성귀족 6

원제 百姓貴族 6

아라카와 히로무 | 그림 아라카와 히로무 | 옮김 김동욱

출판사 세미콜론 | 발행일 2020년 4월 15일 | ISBN 979-11-90403-56-6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5x210 · 118쪽 | 가격 8,000원

분야 만화, 코믹스

책소개

아라카와 히로무가 전하는 특제 농업★버라이어티 제6탄!

홋카이도 개척 농민의 자손으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농가에서 자라며 만화가가 되어 도쿄 상경 전까지 7년간 농사일을 했던 일본의 인기 만화가 아라카와 히로무. 자신의 실제 경험을 기초로 농민의 일상을 유머러스하게 묘사해 일본과 우리나라 등지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그녀의 농업 버라이어티 에세이 만화 『백성귀족』 6권이 세미콜론에서 출간되었다. 이번 권에서도 그녀는 마르지 않는 샘처럼 농가의 새로운 (비)상식을 알려준다. 근육 빵빵한 헬스인이라도 단련할 수 없는 농사 근육의 실체, 한없이 순한 눈망울로 유명한 젖소들 사이에서 거침없이 벌어지는 집단 괴롭힘, 농업 고교생도 피할 수 없는 진로 결정, 역대 아라카와 농원의 멍멍이들과 이 시리즈의 숨은 주인공(?)이었던 아버지의 ‘메카 버전’ 등장 등 범상치 않은 아라카와식 체험 에피소드가 여전히 가득하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에는 아라카와 농원을 뒤흔드는 중대한 결단까지 있다는데?! 웃다 보면 어느새 농가의 상식이 쑥쑥 늘어나는 농업 버라이어티 만화의 세계로 빠져 보자!

편집자 리뷰

변함없는 유머와 진지함의 조화, 진짜배기 농사 라이프!

작가의 자전적 요소가 들어 있는 에세이 만화로는 드물게 롱런 중인 『백성귀족』. 6권에 와서도 작가의 유머 센스는 떨어지지 않고, 오히려 웃음 속의 전문성은 높아지고 있다. 농업에 대한 작가의 애정에 더해 범상치 않은 가족의 기행은 이 작품의 웃음을 책임지며 초반 인기 몰이의 원동력이 되었다. 하지만 이 작품은 가족 코믹 에세이로 빠지기 쉬운 유혹을 뿌리치며, 꼼꼼한 취재를 바탕으로 새로운 농촌 상식을 끊임없이 발굴하는 방향으로 진행 중이다.

이러한 작품의 방향 설정은 유머러스한 에피소드 위주보다 진짜 농촌 생활을 보여 주고 싶은 작가의 진지함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도시로 상경 후 털에 대한 향수병에 빠졌다가 인형 가게에서 실제 사이즈 리트리버 봉제 인형을 안고 나왔다는 작은 에피소드를 보자. 생명을 키우는 것에는 큰 책임이 따르기 때문에 함부로 반려견을 들이지 못한다는 코멘트에서 만화가이기 전에 뼛속부터 농가의 딸인 작가의 진심 어린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처음 연재를 시작한 지 벌써 14년, 가족의 건강 악화로 (임신과 출산 시에도 하지 않았던) 휴재를 거듭하며 작가 인생에서 가장 어두웠던 터널 같은 시기에도 이 작품의 펜을 놓지 않은 것은 농업 버라이어티 에세이라는 장르가 그녀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장르를 넘어서, 『백성귀족』이 가장 ‘그리고 싶은’ 작품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제 『백성귀족』은 작가 아라카와 히로무의 홋카이도 농업 경험기로 시작해 개인의 가족사까지 오롯이 담은 그녀만의 ‘라이프워크’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그리고 소 여사의 만화는 다음 권을 예고하고 있다. 만화 팬의 입장에서 이 점이 가장 반갑고, 고맙다.

목차

차례

61마리 … 5

62마리 … 13

63마리 … 23

64마리 … 31

65마리 … 39

66마리 … 49

67마리 … 57

68마리 … 67

69마리 … 81

70마리 … 91

71마리 … 101

부록 … 110

작가 소개

아라카와 히로무

1973년 홋카이도 출신. 고교 졸업 후 7년 동안 가업인 낙농업에 종사하는 한편 여러 잡지에 일러스트와 4컷 만화를 투고한 끝에 1999년 ‘제9회 에닉스 21세기 만화대상’ 수상을 계기로 상경하여 본격적인 만화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후 2001년 스퀘어 에닉스의 《월간 소년 간간》에서 첫 연재작이자 대표작인 『강철의 연금술사』를 연재 개시, 어마어마한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일약 21세기 일본 만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급부상하기에 이른다.

강렬한 주제 의식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 그리고 그 와중에 허를 찌르듯 번득이는 유머 감각을 골고루 겸비한 작풍으로 평판이 높다. 현재는 《주간 소년 선데이》에서 『은수저~Sliver Spoon~』를, 《별책 소년 매거진》에서 『아르슬란 전기(원작/다나카 요시키)』를, 여기에 《격월간 윙스》에 『백성귀족』을 연재 중이다.

대표작으로는 『강철의 연금술사』, 『은수저~Sliver Spoon~』, 『백성귀족』, 『아르슬란 전기(원작/다나카 요시키)』 등이 있다.

아라카와 히로무 그림

1973년 홋카이도 출신. 고교 졸업 후 7년 동안 가업인 낙농업에 종사하는 한편 여러 잡지에 일러스트와 4컷 만화를 투고한 끝에 1999년 ‘제9회 에닉스 21세기 만화대상’ 수상을 계기로 상경하여 본격적인 만화가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후 2001년 스퀘어 에닉스의 《월간 소년 간간》에서 첫 연재작이자 대표작인 『강철의 연금술사』를 연재 개시, 어마어마한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일약 21세기 일본 만화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으로 급부상하기에 이른다.

강렬한 주제 의식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 그리고 그 와중에 허를 찌르듯 번득이는 유머 감각을 골고루 겸비한 작풍으로 평판이 높다. 현재는 《주간 소년 선데이》에서 『은수저~Sliver Spoon~』를, 《별책 소년 매거진》에서 『아르슬란 전기(원작/다나카 요시키)』를, 여기에 《격월간 윙스》에 『백성귀족』을 연재 중이다.

대표작으로는 『강철의 연금술사』, 『은수저~Sliver Spoon~』, 『백성귀족』, 『아르슬란 전기(원작/다나카 요시키)』 등이 있다.

김동욱 옮김

게임 및 IT 기술 번역으로 2000년대 초 처음 번역과 연을 맺었다. 이후 애니메이터 등 다방면으로 서브컬처 분야에 종사하다가 출판 번역에 입문하여 현재는 전업 번역가로 활동 중. 옮긴 책으로 『건스미스 캣츠』, 『백성귀족』, 『서유요원전』, 『왕도의 개』, 『조커』, 『죠죠의 기묘한 모험』, 『이사』 등이 있다.

"김동욱"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